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메디

[복제]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의 장기적 대처와 스피노메드의 우수성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은 단기적으로 2,3개월 임시방편으로 대처하면 안된다는 것이 전세계적으로 의학계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의견입니다.

단순히 골절의 치료라는 측면만 본다면 2~3개월이면 충분하지만 ...






골다공증이 동반되었다면 반드시 2차골절에 대비하여야 하며

그와 동시에 골다공증 치료기간이 2년이상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척추보호를 위한 장기적으로 2년 이상의 보조기 착용이 필수가 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척추압박골절 후 척추후만증, 꼬부랑 증후군과 같은 후유증과 삶의 질 저하, 우울증과 활동성의 저하로 인한 근육감소 등의 악순환...)




하지만 기존의 TLSO 압박보조기로는 장기적인 착용이 어렵고 착용부담이 크고 일상생활에서의 불편함과 외관상의 거부감 또한 큰 것이 사실입니다.

이에 현재로서는 가장 이상적인 보조기로서 스피노메드가 최선이며 최상임을 강조드리고 싶습니다.






최근 보고에 의하면 첫번째 척추압박골절을 경험한 환자는 2년 내에 2차골절 발생률이 41%에 달하며 2년의 기간동안 발생비율이 가장 높습니다.

(41%라는 수치는 50~90세의 평균값일뿐 고령일수록 골다공증 수치가 낮을수록 더 짧은 기간내에 2차골절 발생률은 41%보다 훨씬 높습니다.

다시말해서 70~80대는 2차골절 발생률이

1~2년내에 50%이상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는 며칠 내에 발생할 수도 있고 1개월 내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몇개월 만에도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2년 이내에 발생비율이 41% 이상이라는 말씀입니다. 잠깐이라도 결코 방심해서는 안됩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이에 대한 대비를 하지 않고 있다가 2차골절을 당한 후에 후회를 하십니다.

"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이 이를 두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7~8년 내에 2차골절을 경험하는 비율은 86%이상이라고 합니다.

10 명 중 9명, 결국 피해갈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3차, 4차골절 비율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과연 골다공증은 무서운 병입니다.

더구나 2차골절, 3차골절, 4차골절...

골절을 겪을수록 문제는 더욱 심각해지고 보행과 거동이 어려워지고 이로인해 침상 생활이 길어지면 욕창 등 다른 후유증으로 죽음에 이르게 됩니다. 평생 관리하고 평생 조심하셔야합니다.


스피노메드는 위대합니다.







조회수 2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척추압박골절 골시멘트 안하는 것이 원칙, 그런데 왜 병원에서는...

척추압박골절 치료 골시멘트 절대 하지마세요 병원의 속임수에 속지마세요 골시멘트 의미 없습니다. 병원은 돈벌기 위해 권합니다. 절대로 하지마세요! 명심하십시요! 골시멘트는 안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병원이 원칙을 지키면 돈을 못버니까 원칙을 어기는 겁니다. (예외적으로 1. 뼈의 생성이 안되는 사람 암환자, 요즘은 암환자도 골시멘트를 안하는 추세입니다 2. 1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