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메디

척추압박골절 증가

최종 수정일: 2021년 6월 3일

해가 갈스록 척추압박골절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자료에 따르면

2019년 척추 골절로 병원을 찾은 환자수는 13만 9000여 명으로,

환자의 70% 이상(10만 494명)이 여성이며

70대 여성이 척추 압박골절을 가장 많이 경험했다.


척추 압박골절은 바른 네모 모양의 척추 뼈가 부러진 상태에서 원래의 모양과 기능이 변형되는데 네모 모양이 찌그러지고, 작아지는 변형이 와 엑스레이 검사로 바로 알 수 있다.


"척추 뼈를 옆으로 봤을 때 척추의 앞 부분이 주저앉거나 찌그러진 형태가 관찰되는데, 척추의 높이가 낮아지거나 변형되면서 실제 키가 작아지거나 등이 굽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척추압박골절은 완경 여성의 30% 정도에게 나타나며, 70대 이상의 여성 대부분은 골다공증성 압박골절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골다공증으로 약해진 척추 뼈가 기침을 하거나 허리를 살짝 삐끗하는 등의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주저앉을 수 있다.


척추 압박골절이 의심되는 증상은 누워 있다 앉으려고 할 때, 앉아있다가 일어서려고 할 때, 누워서 옆으로 돌아 누울 때 극심한 통증이 생긴다. 이 자세에서 모두 심한 통증을 느낀다면 압박골절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척추 압박골절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척추를 고정해 통증을 가라앉히는 것이 우선이다.

안정을 취하고 신경학적 이상이 없다면 보조기를 활용해 부러진 뼈가 잘 붙을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골량이 적고 뼈 자체가 약한 여성들은 골 형성을 촉진하는 주사로 골밀도를 개선하고, 골절 위험도 줄인다.






하지만 다른 척추 뼈의 변형이 있거나 앞으로 구부러지는 등 변형이 심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체형을 유지시켜 줄 수 있고 또 골다공증이 심해 추가적인 골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스피노메드와 같은 보조기를 장기적으로 착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한번 부러진 뼈는 또 부러질 수 있기 때문에 뼈가 약해지는 골다공증이 있다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스피노메드가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2차골절, 심하면 3차골절이 1년 이내 20~30% 발생된다.

2~3년 내에 50% 이상이 2차골절이 발생하고

8~10년 내에 90% 이상이 2차골절을 경험하게 된다.

결국 2차골절 예방만이 정답이다.

요즘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것처럼 예방만이 최선의 선택이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척추압박골절 골시멘트 안하는 것이 원칙, 그런데 왜 병원에서는...

척추압박골절 치료 골시멘트 절대 하지마세요 병원의 속임수에 속지마세요 골시멘트 의미 없습니다. 병원은 돈벌기 위해 권합니다. 절대로 하지마세요! 명심하십시요! 골시멘트는 안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병원이 원칙을 지키면 돈을 못버니까 원칙을 어기는 겁니다. (예외적으로 1. 뼈의 생성이 안되는 사람 암환자, 요즘은 암환자도 골시멘트를 안하는 추세입니다 2. 1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