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메디

척추압박골절 척추에 깁스가 가능할까?

골절치료

골절치료는 깁스를 합니다.

골절된 뼈를 고정시켜 안정화를 주기 위함입니다.

보통 1개월~2개월 정도 시간이 필요합니다.

손골절, 다리골절은 불편하긴 하지만 견딜만 합니다.


척추압박골절은 어떨까요?

척추에 깁스를 한 사람을 본 적이 있으신가요?

아마 없을 겁니다.

70.80~ 100년 전이라면 ... 척추에 깁스를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40~50여 년 전부터는 플라스틱 재질의 TLSO 척추보조기를 사용해 왔습니다.

몸통을 압박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몸통을 압박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겪어보신다면...

척추압박골절 직후 통증이 극심한 1~2주 정도는 TLSO척추보조기가 압박력이 좋기 때문에 더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척추압박골절은 치료기간이 오래걸리고 더구나 골다공증이 있는 50,60 중년세대부터 70,80,90대 고령세대들은 최소 3~4개월의 치료기간이 필요하고 골다공증은 2차, 3차골절이 동반되기 때문에 1~2년 이상 예방을 위해 장기적으로 보조기 착용을 하시는 게 좋습니다.

그래서 스피노메드가 가장 이상적이며 합리적인 척추보조기입니다.


척추보조기를 벗지말고 24시간 누워서도 착용해야하나요? 라는 질문에대하여

척추보조기는 24시간 하루종일 3개월 또는 그 이상 장기간의 착용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또한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왜냐햐면 척추보조기는 누워있거나 잠을 잘때는 척추의 움직임이 최소화 되기 때문에 착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척추압박골절 후 침상안정을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척추는 항상 일어나서 활동을 할 때가 문제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누워 있을 때는 척추보조기는 착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간혹 허리통증이 너무 심하거나 누워있다가 일어날때 힘들기 때문에 누워서도 착용한다는 분들이 계시긴 합니다만 그 기간은 그래봐야 1~2주 정도입니다. 누워 있을 때는 척추의 움직임이 거의 없기 때문에 착용을 안하셔도 됩니다.






기존의 TLSO 척추보조기는 2~3개월 착용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 이상의 기간을 착용하기에는 환자들의 불편감은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 TLSO 보조기가 척추압박골절 초기에 2~3주 정도는 통증감소에 더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강한 압박력으로 지지해서 복부를 눌러 주기 때문에 척추에 힘을 받는다고 합니다. )

( 극심한 통증이 있는 기간이 보통 2주에서 길어야 4주 미만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는 스피노메드가 더 유리합니다.

경미한 통증이라면 바로 스피노메드를 착용하셔도 됩니다.

매우 극심한 통증이 있는 분들은 10명 중 3~4명 정도 입니다 .)


하지만 스피노메드를 장기적으로 1~2년 이상 착용하실 것을 권고드립니다. 그 이유는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골다공증이 있는 50, 60대 이상 70, 80,90대 어르신들은 2차골절, 3차, 4차골절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2차골절 발생률이 1~3년 사이에 80%가 넘습니다.

1차 첫번째골절은 2,3차골절의 경고라고 합니다.

2차 골절 예방을 하셔야합니다.











조회수 9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척추압박골절 진실된 치료법이 보존적치료입니다

가식적이고 은폐된 치료법으로 병원의 이익을 추구하는 치료법들이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이를 알리없는 환자들은 병원의 치료만을 믿고 상당한 금액의 돈을 지불하고 의사선생님을 믿고 하나님의 말씀처럼 100% 따르는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병원의 치료가 그다지 효과없는 아니면 일시적, 단편적 치료, 무의미한 치료를 하다가... 시간만 경과하고 오히려 악화

척추압박골절 골시멘트 안하는 것이 원칙, 그런데 왜 병원에서는...

척추압박골절 치료 골시멘트 절대 하지마세요 병원의 속임수에 속지마세요 골시멘트 의미 없습니다. 병원은 돈벌기 위해 권합니다. 절대로 하지마세요! 명심하십시요! 골시멘트는 안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병원이 원칙을 지키면 돈을 못버니까 원칙을 어기는 겁니다. (예외적으로 1. 뼈의 생성이 안되는 사람 암환자, 요즘은 암환자도 골시멘트를 안하는 추세입니다 2. 1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