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메디

TLSO 보조기를 압박력을 강하게 하는 이유

골절치료의 특성은 기본적으로 골절 부위의 고정과 안정화입니다. 다리 골절을 예로 들어볼까요? ​ 한 달 전 우리 아이가 (중학교 1학년 여중생, 14세) 발을 세게 책상에 부딪혔습니다. 아파죽는다고 30분간 발을 붙잡고 있더군요. 아이들이 다치기도 하고 타박상 정도이려니 생각하고 대수롭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발이 부어올랐고 해서 얼음 찜질과 압박붕대로 감아주고 1주일 정도 시간이 지났습니다. 1주일이 지나도 계속 발이 좀 부어있고 아프다고 해서 동네 병원에 엑스레이를 찍었더니 가운데 발가락이 살짝 금이 갔다고 하네요. 1개월 정도 깁스 해주라고 병원에서 이야기 해서 깁스는 좀 그렇고 학교도 다녀야 하고 날씨도 추워지고 해서 기능성 깁스 바코패드를 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잘 생활하고 있습니다. ​ 골절은 깁스만으로 치료가 됩니다. 특별히 약도 안먹고 특별히 수술도 필요없고 단지 시간이 오래 걸리겠죠 불편함도 있고... ​ 척추압박골절도 사실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몸통에 깁스가 곤란하니까 보통 TLSO 척추보조기가 깁스 역할을 하는 겁니다.




척추압박골절은 대부분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입니다. 일반적 골절 같으면 "시간이 약이다" 생각하고 불편하고 힘도 들고 아프기도 하고 어쨌든 몸통 깁스(척추보조기) 하고 2~3개월 지내면 됩니다. ​ 심한 골절이 아니라면 너무 고통이 심하지 않다면 입원할 필요도 없습니다. 통증약을 병원에서 처방받고 집에서 병간호 해주실 분이 있으면 ... ​ 70대 이상의 고령자들이 대부분입니다. ( 50,60대도 10~20% 입니다 ) 생활하기가 힘드신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그래서 병원에 입원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드시 병원을 입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 ​ 골절의 치료는 시간, 그리고 인내, 스피노메드 ​ 가장 중요한 것이 골절된 부위의 뼈와 뼈들의 받혀줌과 지지력인데... 플라스틱재질의 TLSO 척추보조기는 살과 뼈, 몸통 사이로 공간이 생기고 그러다 보니 뜬 공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압박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너무 압박력이 강하게 하다보니 "숨쉬기도 어렵고 갈비뼈가 눌려서 아프다거나 소화도 안된다" 는 하소연을 합니다.. 그런데도 참고 3개월만 지내라고 합니다. " 3일도 못하겠구먼! 단3시간도 못차겠구먼! ​ 어쨌든 방법이 없죠! ​ 문제는 대부분의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 환자는 70~90대의 고령자들입니다. 이미 기존의 질병들이 1~2가지 있으신 분들이 많습니다. 당연히 골다공증이 있고 고혈압, 당뇨는 기본이고 허리만성통증,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허리질환을 이미 갖고 계신 분들이 많습니다. 퇴행성 무릎관절염도 ... 한 몫합니다. 심지어 심장질환 또는 뇌질환, 암 투병, 파킨슨병, 치매 ... ​ 골다공증증은 암치료만큼 어려운 병입니다. 기본 2~3년 이상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하는데... 처음에는 자식들의 성화에 골다공증 치료를 시작합니다. 하지만 6개월정도 지나면 90%이상 포기합니다. 내가 살면 얼마나 살겠냐며 ... 그러다가 2차골절을 겪으시고 후회를 합니다. ​ 노인들의 사망 원인 중에 (일본에서 10년전 조사에 따르면) 4~5위에 해당할 만큼 골절이 위험합니다. 바로 골다공증성 골절로 2차 3차 골절을 반복적으로 겪게되면 그 다음부터는 거동을 못하고 누워서 지내다가 욕창이나 근육감소와 함께 활동성이 떨어지고 운동력이 떨어지니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이 악화되면 결국 1년 안에 사망하게 됩니다. ​ 그래서 골다공증이 무서운 겁니다. ​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은 단기적으로 2,3개월 임시방편으로 대처하면 안된다는 것이 전세계적으로 의학계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의견입니다. 단순히 골절의 치료라는 측면만 본다면 2~3개월이면 충분하지만 ... 골다공증이 동반되었다면 반드시 2차골절에 대비하여야 하며 그와 동시에 골다공증 치료기간이 2년이상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척추보호를 위한 장기적으로 2년 이상의 보조기 착용이 필수가 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척추압박골절 후 척추후만증, 꼬부랑 증후군과 같은 후유증과 삶의 질 저하, 우울증과 활동성의 저하로 인한 근육감소 등의 악순환...)

TLSO 보조기와 스피노메드

TLSO 보조기를 이미 사용해 보셨던 이렇게 분들이 질문을 하십니다. TLSO보조기가 스피노메드에 비해 압박력이 강해서 좋은거 아닌가요? (스피노메드를 2~3일 사용해보면 그제서야 그렇게 강한 TLSO 보조기가 필요없음을 느낍니다. 그리고 척추압박골절은 척추를 올바르게 펴는 것이 중요합니다. 척추를 펴고 있으면 척추뼈의 압력이 감소되기 때문에 통증도 감소가 됩니다. 억지로 강하게 몸통을 압박할 필요가 없습니다.) ​ TLSO보조기가 압박력이 강하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압박력이 강하기 때문에 초기에는 좋다고 하시는 분들도 10명 중에 1~2명 계십니다. ​ 아래 사진을 다시 보세요 (몸통 석고 깁스)


​ 압박하는 게 좋다는 분들의 특징이 있습니다. 기존에 이미 (척추압박골절 당하기 전부터) 늘 만성허리통증을 호소하시는 분들입니다. ( 이런 분들은 강하게 압박을 해주면 허리가 좀 덜 아프니까...) ​ 허리가 늘 아프셨던 분들입니다. 또는 너무 심하게 허리골절이 오신 분입니다. 그 충격으로 요통도 함께 가중된 것입니다. ​ 처음에는 TLSO 보조기가 압박력이 좋으니까 더 낫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지만 10 명 중 8~9명은 TLSO척추보조기가 필요가 없습니다. ( 시간이 좀 지나면 나중에는 불편감 때문에 착용을 거부합니다.) 사실 스피노메드만으로도 충분합니다. 당연히 장기적은 착용면에서도 스피노메드가 너무 좋고요 허리만성통증과 척추압박골절 후에 척추후만증(꼬부랑할머니) 예방, 2차골절 예방을 위해서도 스피노메드가 훨씬 좋습니다. ​ 스피노메드는 척추압박골절 후에 올바른 자세유지에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통증감소가 됩니다. 당연히 척추후만증 예방효과가 우수합니다. 이미 척추후만증이 있었던 분에게도 개선효과가 있습니다. ​ 평소에도 노인들은 자세가 안좋고 이미 척추가 구부정하던 분들은 척추압박골절 후 통증을 더 호소하는 이유가 척추를 바로 펴고 있어야 압박골절된 척추뼈가 더 눌리지 않고 통증이 없는데, 구부정한 허리는 척추뼈에 압력을 증가시켜 통증을 더 유발시킵니다.

2차골절

대부분 처음 척추압박골절을 당하신 분은 (1차골절 ) 10 명 중 8~9명은 처음에는 놀라고 당황하고 이러다가 잘못되는 건 아닌가 걱정과 우려, 불안감이 많습니다. 자식들도 마찬가지고요. ​ 경미한 분들은 2~3주 시간이 지나면서 뼈가 아물기 시작하면 서서히 통증도 가라앉습니다. 1개월 정도지나면 서서히 활동도 하십니다. (화장실도 혼자 못가시던 분이 ) 아직 힘들지만 화장실도 혼자 가고 일어나 앉기도 하고 거실도 살살 걸으시고... 하지만 다 나은 것은 아닙니다. 통증이 감소하니까 조금 거동이 좋아진 것일뿐... 최소 3개월은 지나야 합니다. 3개월이 지났다고 해서 다 나은 것도 아닙니다. 골절된 뼈는 나았을지 모르지만 언제 또 2차 3차골절이 올 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3개월 사이에 9개가 골절되었다는 분도 계시고 2주만에 2차골절 되었다는 분도 계시고 골시멘트 했는데 한 달도 안되서 2차골절 되신 분도 계시고 골시멘트 했는데 3일만에 2차골절 되신 분도 계십니다. ​ 언제 2차, 3차, 4차골절이 올 지 모릅니다. 평생 쫓아다닙니다. 솔직히 골다공증은 70대가 넘으셨다면 치료가 안됩니다. 평생 조심하고 사는 수 밖에 ... 하지만 대부분 2차골절 된 후에 "괜찮을 줄 알았다." 라고 말씀하십니다. ​ ​


스피노메드는 척추의 모양대로 최대한 밀착시며 골절된 척추뼈를 받혀주고 지지해주어 척추의 안정화를 줄 수 있습니다. 골절된 환자를 척추를 고정하는 목적은 척추의 안정화를 위해서입니다. 척추를 고정한다고 해서 몸통의 움직임을 너무 제한할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그것이 부담되어 척추보조기를 잘 착용하려하지 않고 헐겁게 착용하는 모습들을 너무 많이 봤습니다. ​ 스피노메드는 바로 이러한 단점들을 제거하고 가장 단순하면서도 가장 편하게 더구나 어깨스트랩과 부목의 3점압으로 척추를 펴도록 도와주고 의식적으로 펴게 해 줍니다. 이것을 바이오피드백이라고 합니다. ​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은 단기적으로 2,3개월 임시방편으로 대처하면 안된다는 것이 전세계적으로 의학계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의견입니다. 단순히 골절의 치료라는 측면만 본다면 2~3개월이면 충분하지만 ... 골다공증이 동반되었다면 반드시 2차골절에 대비하여야 하며 그와 동시에 골다공증 치료기간이 2년이상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척추보호를 위한 장기적으로 2년 이상의 보조기 착용이 필수가 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척추압박골절 후 척추후만증, 꼬부랑 증후군과 같은 후유증과 삶의 질 저하, 우울증과 활동성의 저하로 인한 근육감소 등의 악순환...) ​ 스피노메드는 독일 내분비내과 골다공증 치료전문 교수로 50년간 의사를 하신 미니애 교수님이 만드셨습니다. 골다공증 환자의 척추압박골절 비율은 10명 중에 6명, 그 다음으로 손목골절 10명 중에 2명, 기타 발목골절 , 고관절 골절 등의 순입니다. 이를 알고 미니애 교수님이 척추압박골절 환자에게 TLSO보조기는 매우 부적합하다고 판단하고 20년 전에 고안하신 의료기기가 바로 스피노메드입니다. 이미 수많은 임상실험을 통하여 논문으로 검증을 하셨고 ... 스피노메드의 보급에 전념하셨습니다. 혹여나, 오해를 하시는 분들이 계시던군요. 돈 벌라고 만들었겠지 뭐! ​ 아닙니다. 미니애 교수님은 정말 존경받는 분입니다. 평생 골다공증 환자를 위해 일하셨고 국제골다공증 재단(IOF)의 창립멤버이고 회장을 역임하셨고 그 외에도 유럽의 각종 골다공증 학회나 학술대회에 수많은 공헌을 하셨습니다. 유럽 의사들은 다 아는 매우 저명하신 교수님입니다. 현재는 80세 가량으로 연로하셔서 학회활동을 그만두셨습니다. ​



조회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